비 오기 전 예방제 · 비 온 후 치료제 필수 살포
방심하다 한 순간에 확산 “수확량·상품성 급락”

탄저병은 역병과 더불어 고추 작물에 가장 큰 피해를 유발하는 병해이다. 잦은 강우와 습한 환경이 조성되면 탄저병 발생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기상환경과 포장 환경의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탄저병은 고추를 포함한 원예작물과 과수까지 이르는 상품성 하락과 수량저하의 주된 원인이 된다.



6월 하순부터 탄저병 발생량 증가
탄저병은 6월 중하순부터 발생해 장마기와 7~8월 고온다습한 조건에서
급속하게 확대된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탄저병으로 인한 수량 손실은
약 15%~6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경제적인 손실과 직결된다.
탄저병 병원균은 바람과 빗물 등에 의해서 전파되는데, 여름철 강우와
태풍 등으로 빠르게 확대·전염된다. 또한 포자상태로 전이가 되어 포장
내 통풍이 잘 되도록 관리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비오기 전 예방, 비온 후 치료가 중요
탄저병은 발생 초기부터 급격히 확대되지 않는다. 포자상태로 잠복하고
있다가 발병 조건이 맞춰지면 초기에는 연녹색의 작은 반점으로 시작해
점차 둥근무늬로 확대되면서 병반을 나타낸다.
특히 기상환경에 의해 전염이 심하기 때문에 비가 오기 전에는 비에 잘
씻겨 내려가지 않는 내우성이 우수하고 예방효과가 우수한 예방제를 처리 해야 한다. 또한 비가 온 후에는 강력한 침투이행성이 있는 제품을 살포해주는 것이 병의 확대 및 예방에 효과적이다.

강력한 예방효과 ‘프로파티 수화제’
㈜경농의 ‘프로파티 수화제’는 원예용 종합살균제로서 탄저병에 대한 방제효과가 탁월하다. 특히 내우성이 우수하여 빗물에 잘 씻기지 않고 침투이행성이 탁월해 약제가 묻지 않은 곳 까지 우수한 방제효과를 나타낸다. 때문에 비가 오기 전에 살포해야 하는 필수 살균제이다.
‘프로파티 수화제’는 탄저병 뿐만 아니라 역병, 잿빛곰팡이병을 동시에 방제할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작물에 적용이 가능한 매우 경제적인 제품이다.

㈜경농의 대표 원예용 살균제 ‘벨리스’
‘벨리스에스 액상수화제’와 ‘벨리스플러스 입상수화제’는 ㈜경농의 대표적인 살균제이다. 2가지 성분의 2종 합제로, 서로 다른 작용기작으로 내성 및 저항성을 갖는 병해에도 효과가 탁월하게 발현한다.
동일한 성분에 제형을 2종류로 개발·판매 중으로 고객의 기호에 맞게 골
라서 사용할 수 있는 편리성도 겸비하고 있다.
㈜경농의 ‘벨리스’는 예방효과와 치료효과가 탁월하기 때문에 비가 온
뒤 처리하는 치료약제로 사용할 것을 추천한다.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