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선충 발생이 우려될 땐, “반드시 네마킥”

재배토양이 깨끗해야 작물도 건강하다!
정식 전 ‘입제’ 정식 후 ‘액제’ 체계처리 필수

대표적인 토양 해충인 선충은 그 종류가 매우 많고 다양하다. 선충은 동물과 식물에 기생하며 뿌리를 가해하고 작물의 생육을 저하시켜 수확량 감소의 원인이 된다. 작물에 피해를 유발하는 주요 선충은 뿌리혹선충·뿌리썩이선충·잎선충·씨스트선충 등이 있으며, 대표적인 선충인 뿌리혹선충은 약 2,000여종 이상의 식물에 피해를 발생 시킨다. 현재 국내 시설재배지의 약 50% 이상이 발생하고, 작물을 연작 하게 되면 뿌리혹선충의 발생 밀도가 급격히 증가하여 직접적인 피해가 20% 이상, 수확량은 14% 이상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늘·양파 주요 병해를 ‘입제’로 간편하게!

노균병과 흑색썩음균핵병 모두 깨끗이 방제
정식 전 ‘벨리스플러스’로 사전 예방이 최선

마늘·양파를 재배할 때 가장 큰 골칫거리는 흑색썩음균핵병이다. 흑색썩음균핵병은 마늘·양파 주산단지를 중심으로 빈번하게 발 생하는 주요 병해이다. 유기질 함량이 낮은 사질토양이나 한 번 발생한 포장 및 감염된 종구를 사용했을 때 그 빈도가 높고 뿌리응 애 및 고자리파리에 의해 뿌리에 피해를 받을 경우 더욱 발생이 심해진다.

급증하는 외래잡초! 대장군으로 “원천봉쇄”

외래잡초 및 난방제 잡초를 확실하게
잡초를 쓰러트려 후발아 하는 잡초발생을 억제

최근 기후변화 및 외국과의 교역 증가에 따라 외래잡초의 유입 및 확산이 증가하고 있다. 가시박, 돼지풀과 같은 외래잡초는 한 번 유입되 면 종자 생산 및 번식력이 강하고 일반 제초제로도 방제가 잘 되지 않아 농업 생태계 교란의 중요한 원인이 된다. 이런 외래잡초는 길가 및 공터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발생하여 농림지로 침투 하는 등 작물재배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생물적 방제는 효과 낮다?” “No! 이제는 옛말”

0

㈜경농 IPM사업 높은 방제가로 인기몰이
환경과 수확물에 안전한 ‘천적방제’ 관심 집중

해충은 경제적 목적을 달성하는데 방해가 되거나 인간생활에 불편을 끼치는 작은 동물들의 총칭으로 대체로 곤충류를 의미한다. 농업은 작물을 두고 인간과 병해충 사이에 벌어지는 전쟁이라 표현할 만큼, 해충 방제법은 시대에 따라 계속 발전되어 왔다. 사람들 의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무분별한 작물보호제 사용을 우려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천적을 이용하는 생물적 방제 기술이 재조명되고 있다.

올해 양파 선택도 역시! ‘동오시드’ 양파!

0

내병성과 환경 적응성이 우수해 재배편리
사용한 농가들이 다시 선택하는 ‘동오시드’

60년 농업회사 ㈜경농이 설립한 종자전문회사 동오시드(주) (대표이사 이용진)가 높은 수확량과 우수한 상품성으로 전국 농가들로부 터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재배관리가 쉽고 안정적이며 수확물이 균일하여 기존에 사용했던 농가들이 인근 농가에 다시 추천하는 등 농업인 만족도가 계속 높아지고 있다.

토양수분? ‘스마트워터’로 고민 끝!

토양 1회 살포로 모관수를 저장하여 천천히 공급
토양 수분관리로 생육관리는 물론 고품질 수확까지

대부분의 노지채소에서 가장 큰 고민거리는 바로 작물의 수분관리이다. 최근에는 지구온난화로 매년 계속되는 이상고온 현상과 작물 정식 및 생육기의 수분공급 불량으로 재배관리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영양제 시비 및 병해충 관리를 병행하고 있으나 작물이 가장 필요로 하는 수분공급 불량은 여전히 해결이 쉽지않은 과제로 부각되고 있다. 관수를 통한 인위적 인 관개시설도 한계가 있는 요즘,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글로벌아그로(주)에서는 농업용 토양 보습제로 ‘스마트워터’를 개발하여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최근 기사